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 '유흥업소 종사 여성과 성관계' 주장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유흥업소 종사 여성으로부터 '거액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을 당한 아나운서로 지목된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한 아나운서는 20일 KBS를 통해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 하차하고자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다만 한 아나운서는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최근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한 아나운서가 유흥업소 종업원 A씨로부터 성관계 사실을 빌미로 거액을 요구당하는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법원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A씨와 공범 B씨에게 각각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nor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