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전 비서장 비리사건 공개…시진핑 비판 고조 속 '지방 책임' 부각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지도력이 크게 도전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중국이 사태의 진원지인 우한(武漢)시 간부들을 무더기로 징계했다.

우한 현지 관리들을 무더기로 징계한 것은 국민들의 불만이 지방의 관리들에게 쏠리게 함으로써 시 주석을 중심으로 한 '중앙'의 정치적 부담을 최대한 덜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22일 중국의 공안·사법 분야를 관장하는 당 정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까지 기율(감찰) 당국은 코로나19 발생 중심 지역인 우한에서 385개 문제점을 발견해 620명의 간부를 문책했다.

문책 대상자 가운데 국장급은 6명, 처장(과장)급은 127명에 달했다.

반대로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우수한 능력을 보인 20명의 간부는 발탁해 '전선 승진'을 시켰다.

우한시 외에도 후베이성 전역에서 대대적인 감찰 열풍이 불고 있어 코로나19 사태로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 전역에서는 적어도 수천 명의 간부가 문책을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당 최고 감찰 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이날 우한의 최고위급 간부의 비리 조사 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기율검사위는 전 우한시 비서장 겸 상무위원 차이제(蔡杰)에게 당적과 공직을 동시에 박탈하는 '쌍개'(雙開)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기율검사위는 차이제가 직권을 남용해 제3자에게 이권을 주고 거액의 재물을 받아 챙기는 것으로 드러나는 등의 비리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우한시와 후베이성의 지도부가 대거 교체됐지만 최고위급 간부가 이처럼 비리 혐의로 처벌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록 코로나19 사태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것은 아니지만 여론이 극도로 민감한 시점에서 차이 전 비서장의 비리 혐의를 공개한 것은 우한 관리들의 부도덕성을 부각하는 선전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 발생 이후 많은 중국인은 전례 없이 당국과 체제에 관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사태를 '중국판 체르노빌' 사태로 비유하기도 한다.

특히 일부 지식인들은 공개적으로 시 주석의 책임을 거론하면서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ch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