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국가 관광자원 개발 관련 정보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국가관광자원개발 통합정보시스템'의 이용 대상을 관광자원개발 담당 공무원에서 일반 국민으로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관광자원개발 사업의 중복 투자를 막기 위해 2014년부터 국가관광자원개발 통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지자체의 관광자원개발 담당 공무원들에게 각 지역 관광자원개발 사업에 대한 최신 정보를 제공해왔다.

하지만 관광자원개발과 관련한 정보를 원하는 수요층이 민간 개발자, 관광 사업자, 연구기관 등으로 다양해지면서 이날부터 서비스 이용대상을 모든 국민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가관광자원개발 통합정보시스템은 기존 업무지원시스템과 대국민 서비스 누리집으로 분리돼 서비스가 제공된다.

대국민 서비스 누리집에선 문체부가 지원하는 관광자원개발 사업 현황, 관광개발기본계획 등 중앙 정부의 관광개발정책 관련 정보, 관광개발사업 관련 법령·판례, 수요자 맞춤형 관광통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일반 국민에게 관광자원개발 분야의 전문지식을 체계적으로 제공하는 누리집은 국가관광자원개발 통합정보시스템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viv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