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부산국제영화제가 본격적으로 영화의 향연을 열었습니다.

관객이 과거에 비해 줄었다는 평가도 있었지만 영화를 사랑하는 팬들의 발길은 여전했습니다.

장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개막식이 열린 전날과 달리 부산국제영화제 둘째 날은 하늘이 맑게 개었습니다.

오후에 들어 햇빛이 강해졌지만 전국 각지에서 온 영화 팬들의 발길은 막을 수 없었습니다.

<정아름 / 대전시 둔산동> "부산국제영화제는 매년 오고 있고요. '마더'하고 기대되는 작품들 많아서… 월차 내고 올 만큼 좋아합니다."

해운대 해수욕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입니다.

좋아하는 배우의 표정이 생생히 보이는 가까운 거리에서 영화에 대한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수 있습니다.

오픈토크 첫 손님은 영화 '러브레터'로 유명한 나카야마 미호와 최근 연출가로 변신한 배우 문소리 씨였습니다.

<현장음> "오겡끼데스까. 겡끼데스."

<문소리 / 배우> "저는 캐스팅 1순위가 늘 문소리예요. 왜 이렇게 여성 캐릭터들이 줄어들었는가는 정치적, 경제적인 상황, 여러 가지 문제들과 굉장히 밀접하게 연관돼 있더라고요."

다음 주자로 나선 장동건 씨는 시종일관 부드러운 미소로 관객들과 눈을 맞췄습니다.

하지만 과거에 비해 현장을 찾은 스타들이 줄어 그들을 보러 온 방문객들의 수도 다소 줄었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대신 평소 쉽게 볼 수 없는 해외 걸작 영화와 신작들을 보러 온 '진짜배기' 영화팬들만 남았다는 평가입니다.

올해를 마지막으로 자리에서 물러나는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개막작 기자회견에서 영화제의 주인은 오로지 영화와 관객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외압 논란과 내홍으로 혼란을 겪은 부산국제영화제가 태초의 정신과 뿌리를 잃지 않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할 지 되묻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