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회에서 지난 2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 미국이 북한에게 요구한 것은 핵폐기가 아닌 핵동결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최종 목표가 핵동결 아니냐는 논란이 나왔는데요.

강 장관은 현 단계의 협상 과정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팽재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회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에 출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하노이 회담에서 미국이 완전한 폐기를 조건으로 내민 것 아니냐는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의 질문에 미국이 제안한 것은 핵동결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미국이 요구한 것은 (핵)폐기가 아니고 동결이었습니다."

한국당은 미국이 '핵동결'만을 가지고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는 것이냐고 따졌고 강 장관은 현 단계에서 핵동결을 논의했다는 것이지 비핵화 개념을 이야기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성원 / 자유한국당 의원> "미국에서 요구한 것은 완전한 비핵화로 알고 있는데 장관님 답변하실 때는 핵동결이라고 했어요. 맞아요?"

<강경화 / 외교부 장관> "그것만은 아니고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만 아까 폐기라고 말씀을 하셨기에 그 부분에 있어서 동결이라고 말씀을 드린 것입니다."

강 장관의 언급에 대해 외교부는 이미 국회에 보고했던 내용이라고 부연 설명을 했습니다.

<김인철 / 외교부 대변인> "미측은 비핵화 정의에 대한 합의, 모든 대량살상무기 및 미사일 프로그램 동결 로드맵 도출에 우선순위를 뒀다고 보고를 드렸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자동차가 전진하다가 후진을 하려면 섰다가 뒤로 가야 한다"라면서 미국이 이번에 요구한 핵동결이 목표가 아닌 폐기를 위한 과정임을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