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오늘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판이 열리는데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증인신문이 예정돼 있습니다.

이틀 전 재판에서는 전 청계재단 국장이 기존 진술을 뒤집어 김 전 기획관 진술에 관심이 쏠리는데요.

하지만 재판에 나올지 미지수입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MB 집사'로 불렸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수사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등을 돌린 최측근 중 한명입니다.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을 감싸오다가 지난해 1월 구속되자 자수서를 내고 이 전 대통령의 각종 뇌물수수 혐의를 털어놨습니다.

이 전 대통령 입장에서는 1심에서 유죄가 된 뇌물 혐의를 항소심에서 덜어내려면 김 전 기획관의 진술이 잘못됐다고 반드시 입증해야 하는 것입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병모 전 청계재단 국장이 지난 20일 법정에 나와 김 전 기획관의 자수서와 배치되는 진술을 한 점에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전 국장은 증인신문에서 김 전 기획관이 2007년 김소남 전 의원으로부터 받아온 불법자금 2억원을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적 없다며 돌연 기존 진술을 번복했습니다.

하지만 김 전 기획관이 증인신문에 출석할지 미지수입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번주 열렸던 본인 재판에도 몸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나오지 않았습니다.

다만 김 전 기획관은 핵심 증인인 데다 앞서 관련 증인이 진술을 번복하기도 한 만큼 오늘(22일) 증인신문에 나오지 않는다면 재판부가 구인장을 발부할 가능성이 큽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hellokb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