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몇몇 교수들이 강단에서 '버닝썬 사태' 관련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탄받아 마땅한 불법행위를 두둔했다는 것인데요.

서울교대 남학생들의 성희롱 사건을 놓고 '교사직 박탈'을 원하는 청원 글에 6만명 넘게 참여했습니다.

신새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농담을 하고 가해자를 두둔한 교수들의 부적절한 발언이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한국외대 A교수는 강의 중 "공인이 일하는 것이 힘들면 그런 것이 분출구가 될 수도 있다"며 "가해자이자 피해자"라고 언급했고 중앙대 B교수는 "카톡방에 올리지 않았다면 숨기고 잘 살았을 것"이라며 "요즘은 잊혀질 권리가 보장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학생들은 해당 교수들의 도덕관념 문제가 심각하다며 해당 발언이 2차적 언어폭력이라는 점에서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A씨 / 중앙대 재학생> "개인적으로 술자리에서 이야기해도 문제가 될 발언이지만 수업시간에 교수로서 그런 말을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을 했어요."

예비초등교사인 서울ㆍ경인교대 남학생들의 성희롱 논란은 더 뜨겁습니다.

여학생 외모에 등급을 매긴 책자를 만든 성희롱 사건에 서울교대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는 등 진화에 나섰습니다.

경인교대 역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여학생에 대한 성희롱과 욕설이 오간 정황이 확인돼 학교 측이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예비초등교사인 신분을 고려해 1회성 사과에 그쳐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관련 청원에는 벌써 6만명이 넘게 참여한 상황.

교육자로서 학생들에 그릇된 성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는 우려가 큰 만큼 엄정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