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주민들과 방북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다음달 초부터 새로운 집단체조 '인민의 나라'를 공연할 예정입니다.

북한 라디오매체 조선중앙방송은 "인민의 나라가 6월 초부터 10월 중순까지 능라도 '5월1일 경기장'에서 진행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주민들과 외국 관광객, 주요 외빈들을 대상으로 체제를 선전하는 대규모 집단 체조를 공연해왔습니다.

2013년까지는 '아리랑'이란 이름의 공연을 진행했고, 지난해에는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빛나는 조국'이라는 이름의 공연을 선보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