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는 파란 하늘 보기가 좀처럼 어렵습니다.

내일(21일)도 우산 챙겨야 하는 곳이 많습니다.

점심시간을 전후해서 중북부 지역에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고요.

금세 서울을 포함한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지역까지 확대됩니다.

밤까지 강원 영서지역에는 최고 50mm, 그 밖의 지역은 5~20mm가량의 비가 내리다 그칠 텐데요.

영남 내륙에는 오후 들어 소나기가 쏟아지겠습니다.

대기 불안정과 함께 발달하는 소나기 구름인 만큼 돌풍과 벼락을 동반할 수 있겠고요.

경기 동부와 영서지역은 우박이 떨어질 수도 있겠습니다.

시설물 피해 없도록 신경써주시기 바랍니다.

남부지방 많은 곳들로는 구름만 다소 지나는 가운데 공기질이 좋지 못하겠습니다.

외부에서 유입된 먼지가 정체되는 데다가 국내 오염물질까지 더해지면서 부산과 울산, 경남은 내일(21일) 미세먼지 농도 종일 나쁨 단계가 예상되고요.

충북과 광주, 전북지역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공기질이 탁하겠습니다.

내일(21일) 아침기온 서울과 대전 19도, 대구는 21도 선에서 출발하겠고 새벽 사이 중부 서해안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낮기온은 서울 26도, 춘천 27도, 대구 32도가 예상됩니다.

주말과 휴일에는 서울의 낮기온 30도 가까이 올라 제법 덥겠고요.

장마전선은 다음 주 중반쯤에 남부 일부에만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