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글로벌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이 드디어 다음 달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세븐'을 발표하는데요.

이에 앞서 어제(17일) 저녁 수록곡 '블랙스완'과 이를 현대무용으로 재해석한 아트 필름을 공개했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마치 새가 날갯짓을 하듯 두 팔을 퍼덕이는 한 남자.

검은 옷차림의 사람들에 둘러싸여 때로는 이끌리고 때로는 도망치며 끊임없이 투쟁합니다.

방탄소년단의 선공개 곡 '블랙 스완'을 현대 무용으로 재해석한 아트 필름입니다.

'예술가로서의 고백'을 담은 이 곡은 자신의 깊은 내면으로 들어가 숨겨둔 그림자를 마주하고, 음악이 자신에게 어떤 의미인지 깨닫는 과정을 그렸습니다.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 발매에 앞서 수록곡을 먼저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

이 곡은 공개되자마자 국내외 차트를 휩쓸며 글로벌 슈퍼스타임을 입증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세븐' 은 다음 달 21일 정식 발매됩니다.

직전 앨범에서는 월드스타로서의 '페르소나'를 보여줬다면, 이번 앨범에는 자신의 그림자를 끌어안으며 자아찾기 여정을 완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정덕현 / 대중문화 평론가> "이미 공고하게 구축된 글로벌 팬덤 안에서 이제는 BTS가 자기 세계를 마음껏 펼쳐나갈 수 있는, 그리고 그런 시도를 하는 것이 팬들에게도 본인들에게도 굉장히 훨씬 좋은 더 결과물로 갈 수 있는…"

새 앨범 선 주문량이 342만장을 돌파했을 정도로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컴백.

또다시 어떤 대기록을 만들어갈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smju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