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방미 중인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갖고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가진 만남에서 합의한 사항이라며 "남북관계 개선 자체에 대한 미국의 일관된 지지 입장을 잘 확인해 줬다"고 말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또 비건 부장관과 만남에서 "한미가 남북관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에 관해서 긴밀히 공조해나가도록 한다는 데 대해서도 합의했다"고 말했는데요.
간담회 내용을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손수지>
<영상 :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