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용인 삼성생명을 꺾고 청주KB와 공동 선두가 됐습니다.

우리은행은 용인체육관에서 벌어진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삼성생명에 82대 62로 이겼습니다.

18점을 넣은 우리은행 김정은은 정선민과 변연하, 김지윤에 이어 역대 네 번째로 개인 통산 7천 득점을 돌파했습니다.

4연승에 실패한 삼성생명은 공동 4위가 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