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우리나라 해외직구 시장에서 반입 건수 기준 중국 제품의 점유율은 미국에 이어 2위로, 2016년 11%에서 지난해 상반기에는 33%까지 급증했습니다.
공기청정기와 무선 이어폰 등 '가성비'가 좋은 중국산 전자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중국 직구 시장은 급격히 성장 중인데요.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제품이나 택배 상자 등에 바이러스가 묻어 있지는 않을까 하는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해외직구 상품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에 대한 문의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안산시에 사는 한 직구 이용자는 "중국에서 물건을 하나 주문을 했는데 춘절 연휴가 끼어있어서 이제야 배송을 시작한다는 연락이 왔다"며 "주변에서는 괜찮다고 얘기를 하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걱정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에서 온 택배라고 하더라도 감염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서한이나 소포 등 물체 표면에서 오래 생존하지 못한다고 밝혔는데요.
코로나19보다 더욱 위험한 것은 과도한 불안이며 택배를 통한 감염 가능성은 우려할 일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최원석 교수는 "과학 하는 사람들한테 100%를 말하라고 하면 그런 것은 세상에 없지만,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다 이렇게 얘기하는 것"이라며 "안에 있는 물건이든 겉에 있는 것이든 환자가 일부러 그곳에다가 자신의 분비물을 굉장히 많이 오염시켜놓은 상태가 아니라면 감염이 될 우려는 아주 적다"고 말했습니다.
시민들의 불안을 줄이기 위한 택배업체들의 노력도 다양합니다.
비대면 전달방식을 시행하는가 하면 철저한 손 씻기, 물류센터 곳곳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기도 합니다. 또 배송차량 좌석 및 내·외부 방역과 함께 모든 배송 기사들이 매일 새로운 마스크를 착용하고 비말 감염 예방에 나서고 있습니다.
최원석 교수는 "오해해서 너무 과도한 불안을 갖는 것도 문제지만 일부에서는 또 이건 감기라고 해서 아예 아무것도 아니야 하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는데 둘 다 맞지 않는다"며 "과도하게 뭘 대응한다기보다는 이 시기를 기회로 해서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건강한 생활습관을 잘 익히고 습관화하면 그게 더 건강에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조언했습니다.
일반적으로 바이러스는 몸 밖으로 나오면 오래 생존하지 못하는 특징이 있는데, 코로나19 바이러스도 비슷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그래도 불안하다면 택배를 받은 직후 손을 잘 씻으면 되는데요.
비누를 이용해 30초 이상, 손톱 밑도 꼼꼼하게 씻는 습관이면 충분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입니다.

왕지웅 기자 손인하 인턴기자 / 내레이션 송지영 아나운서
jwwang@yna.co.kr

(끝)